Student Name
Seunghyuk Jeong / 정승혁
Insturctor
Jayoung Eunice Kim / 김자영
Email Address
seunghyuk01@korea.ac.kr
SNS Link
N/A

Project Description

휴먼 스케일을 벗어난 크기의 건물들 사이의 샛길에서, 높은 산 사이 흐르는 강물과 나무 그늘 속 편안한 골짜기의 이미지를 떠올렸다.

하나스퀘어와 학교 외부를 잇는 통로인 대상지는 하루에도 수많은 사람들이 지나다니는 공간임에 불구하고 휴식을 취하거나 서로 대화를 나눌 수 있는 공간은 매우 부족하다. ‘통로’ 그 자체의 기능만을 수행하고 있는 것으로 보이며, 대상지와 이어지는 학교의 출입구 또한 이곳이 ‘고려대학교’임을 나타내는 상징이 부족함을 느꼈다.
이에 ‘통로’의 역할뿐만 아닌, 보행자에게 잠시 쉬어갈 수 있고 햇빛을 피할 수 있는 공간과, 고려대학교를 상징할 수 있는새로운 파빌리온을 제안한다.
본 파빌리온은 기둥과 삼각형 캐노피로 구성된 3종류의 모듈을 반복적으로 배치했다. 나무를 닮은 이 모듈들은 이용자에게 그늘과 벤치를 제공한다. 첫 번째 모듈은 통로 주변에 설치하기 위해, 열린 느낌을 줄 수 있는 4m의 높이로 제작했다. 두 번째 1~2인 모듈은 삼각형 벤치에 바깥쪽으로 앉아 타인과의 접촉 없이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하였다. 마지막의 그룹 모듈은 삼각형 탁자를 중심으로 둘러앉아 대화와 휴식을 즐길 수 있는 공간을 만들었다.

주된 동선은 학교 내부와 외부를 잇는 남북 방향 동선이다. 이 동선을 이용하는 데 불편함을 주지 않으면서 대상지에 그늘과 휴식처를 제공한다.
외부에서 학교 안쪽으로 들어올수록 각 모듈을 빽빽하게 배치하여 더 깊은 골짜기로, 즉 학교 내부로 들어온다는 느낌을 주었다. 또한 모듈의 기둥에 고려대학교의 상징색인 크림슨 색상을 사용하여 이용자에게 인상을 남기고자 했다.

캐노피를 남쪽으로 들어 배치했다. 이는 직사광선은 막아주되, 사이사이로 빛이 들어와 보행로가 너무 어두워지지 않도록 해준다. 또한 사람들이 많이 이용할 점심시간에는 태양이 남쪽에 떠서 캐노피 사이로 다량의 빛이 들어와 극적인 효과를 연출한다.

On the side streets between buildings of the size that are out of the human scale, images of rivers flowing between high mountains and comfortable valleys in the shade of trees came to mind.

The target area, a passage connecting Hana Square and the outside of the school, is a space where countless people pass by every day, but there is very little space to relax or talk to each other. It seems to be performing only the function of the ‘passage’ itself, and the entrance to the school connected to the site also felt that it lacked a symbol to indicate that it was ‘Korea University. Accordingly, I propose a new pavilion that can symbolize Korea University, space where pedestrians can take a break and avoid sunlight, and the role of a ‘passage’.

This pavilion has repeatedly placed three types of modules consisting of columns and triangular canopy. Resembling trees, these modules provide shade and benches for users. The first module was built at a height of 4 meters to give an open feeling around the passage. The second one-to-two-person module allowed users to sit outward on a triangular bench and relax without contact with others. The last group module created a space where you users enjoy conversation and relaxation by sitting around a triangular table.

The main circulation line is the north-south direction connecting the inside and outside of the school. It provides shade and a resting place to the site without causing inconvenience to use this route.
As one entered the school from the outside, each module was densely placed, giving the impression of entering a deeper valley, that is, inside the school. It also wanted to impress users by using Crimson Red, the symbol color of Korea University, on the pillars of the module.
The canopy was lifted south and placed. This prevents direct sunlight but prevents the walkway from getting too dark. Also, during lunchtime, when people use it a lot, the sun rises to the south and a lot of light enters through the canopy, creating a dramatic eff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