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udent Name
Kim Dohyun /김도현
Instructor
홍택, 고광석
Email Address
N/A
SNS Link
Instar: wdys2020

Project Description

-Site
프로젝트의 사이트는 수원 구 도심과 광교 신도시를 잇는 곳에 위치해있다. 원래는 수원법원이 위치해있던 장소이나 현재는 수원법원을 철거하고 아파트를 신축할 계획에 있다. 그러나 이 위치는 구도심과 신도시를 잇는 위치, 주변의 상태, 컨텍스트 등 입지를 고려하였을 때 단순 주거, 아파트가 들어설 자리가 아니라고 판단해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지금 사이트는 법원이 사라지며 문제가 발생하기 시작했다. 2019년에 법원이 사라지자 2018년만해도 들어가고 싶어도 못 들어갔던 수원의 법원상가는 공실률이 40퍼센트를 넘어가고 청년이탈현상이 일어나는 등 지역경제가 망가지기 시작했다.

사이트의 북쪽 너머인 광교신도시 또한 지어진지 얼마 안된 신도시라 문제점들을 가지고 있다. 광교신도시는 오피스,업무,백화점등은 잘 확충이 되어있으나 타 지역에 비하면 턱없이 적은 수의 문화시설을 가지고 있으며, 도서관은 특히나 더 부족하다.

프로젝트의 출발점은 이 두 문제의 연결이다. 그러기에 앞서 실효성과 니즈 파악을 위해 주변의 잠재적 유저들을 파악해보았고, 잠재적 유저는 크게 둘로 나뉜다. 위아래, 세로의 동선을 가졌으며, 광교와 구도심을 오가는, 구매력이 있는 직장인들과 반면 좌우, 가로의 동선을 가진, 주변학교에서 움직이는 주로 도보로 이동하는 학생들이 있다.
둘은 공통적으로 주변에 놀 것이 없고 문화시설 또한 통계에서 본 것 처럼 없으며 학생들은 주변에 열람실이나 도서관이 없어 공부할 공간도 부족하다. 이는 이 둘의 문제이기도 하며 지역주민 전체의 문제이기도 하다.

-Program
우선 도서관과 데일리클래스라는 일일체험프로그램을 앵커프로그램으로 가지고 시작했다.

도서관, 이는 앞서 말한 주변을 생각한 것도 있고 “클라이언트”인 “수원시”의 비전과 합치하기 때문이다. 수원시 염태영 시장은 도서관사업을 시의 주요 사업이라 생각하여 시장권한으로 수원시도서관사업소를 만들어 운영하고 있으며 수원시도서관사업소는 “사람과 함께하는, 자연과 함께하는 도서관”이라는 슬로건을 내세우고 있다.

사이트가 기존에는 산지를 깎아내며 네모난 박스 형태의 법원 건물이 들어서 자연과 사람을 가로막았는데 나는 이런 점을 건물이 사이트, 주변 컨텍스트, 자연과 함께 되도록 고려하였다.

다음으로 데일리클래스는 지역주민들이 모여 커뮤니티가 일어나는, 사람과 함께하는 프로그램이자 주변의 구매력 있는 직장인들을 고려한, 이 프로그램의 금전적인 사업성측면을 맡고있는 프로그램이다. 2020년 통계에서 데일리클래스는 코로나 이전 약 5.4조원의 매출을 올리던 것이 현재 9.8조원의 매출을 올리고 있어 코로나를 기회로 틈타 급성장중이다. 이 데일리클래스는 Space Flexibility, 공간융퉁성 측면에서도 강점을 가지는데 이런식으로 소규모 강의가 많거나 코로나 시기에는 작은 방들을 여러 개 쓰고 대형강의나 코로나가 종식되면 칸막이벽을 부셔 큰 공간으로 활용할 수도 있다.
이 두개가 엥커프로그램이고 컨벤션홀, 작은 전시관 등 프로그램이 있다.

-Mass 원칙
1. 주변컨텍스트 고려하며 수원시의 비전인 자연과 함께하는 도서관
2. 주변에 지나다니는 사람들이 많은 만큼, 그 사람들의 이목을 끌기

-Mass
1. 우선 현재 사이트에 있는 거대한 매스를 분절했다.
2. Diagonal cut, 주변 높이에 맞춰서 앞쪽은 낮게 뒤쪽은 높게 조정했다.
3. 이 매스들을 사이트에 흩뿌리며 연결시켰다.
4. 다음으로 선적인 매스에서 큰 아트리움을 만들며 매스에 오픈스페이스를 만들었고
5. 브릿지와 선큰을 통해 주변과 연계성을 강화하였다.
6. 마지막으로는 외부 파사드를 디자인했다.

-Facade
파사드 디자인할 때 두가지가 충돌했는데 이 매시브한 월로 해야 선적인 매스가 사는데 그러면 자연광은 받을 수 없으며 바로 뒤에 산과 호수, 외부 경관 또한 볼 수 없게된다. 전부 유리로 하면 자연광과 경관은 볼 수 있으나 전체 매스가 죽게된다.
그래서 생각한 것이 둘을 이렇게 섞는 것이다. 이를 통해 선적인 매스는 그대로 남고 외부경관을 볼 수 있으며 틈으로 은은히 들어오는 자연광은 이용자를 기분 좋게 만든다.

-SITE
The site of the project is located between downtown Suwon-gu and Gwanggyo New Town. It was originally the place where the Suwon Court was located, but it is now planned to demolish the Suwon Court and build an apartment. However, considering the location between the old city center and the new city, the surrounding conditions, and the context, the project was launched, judging that it was not a place for simple housing and apartments.

Now the site is starting to get into trouble with the courts disappearing. When the court disappeared in 2019, Suwon’s court shopping district, which had not been able to enter even if it wanted to in 2018, began to destroy the local economy, with vacancy rates exceeding 40 percent and youth exodus occurring.

Gwanggyo New Town, which is beyond the north of the site, also has problems because it is a new town that has not been built for a long time. Gwanggyo New Town has well-expanded offices, businesses, and department stores, but it has far fewer cultural facilities compared to other regions, and libraries are especially scarce.

The starting point of the project is the connection between these two issues. Before this, we identified potential users around us to identify effectiveness and needs, and potential users are largely divided into two. Some people have vertical movements, who have the purchasing power to and from Gwanggyo and the old city center, while students move on foot from neighboring schools with left and right and street movements.

In common, the two have nothing to play around with, cultural facilities are not as seen in statistics, and students do not have enough space to study because they do not have reading rooms or libraries around them. This is both a problem and a problem for the entire community.

-Program
First of all, I started a daily experience program called Library and Daily Class as an anchor program.

Library, this is because it is considered the aforementioned surroundings and is in line with the vision of “Suwon City”, the “client”. Yeom Tae-young, Mayor of Suwon City, considers the library project a major project of the city and establishes and operates the Suwon City Library Office under the mayor’s authority, and the Suwon City Library Office has the slogan “library with people, with nature.”

Previously, the site cut down the mountain area and built a square box-shaped court building to block nature and people. I considered building to be with the site, surrounding context, nature.

Next, the Daily Class is a program where local residents gather together and community takes place, and is in charge of the financial business feasibility of the program, considering the purchasing power of workers around it. In the 2020 statistics, Daily Class made about 5.4 trillion won in sales before the corona and is currently making 9.8 trillion won in sales, which is rapidly growing as an opportunity to take advantage of the corona. This daily class also has strengths in terms of space flexibility and space flexibility, and in this way, there are many small lectures or small rooms during the corona period, and when large lectures or corona are over, it can be used as a large space by breaking the partition.
These two are Enker programs, and there are programs such as convention halls and small exhibition halls.

-Mass
1. Library with nature, the vision of Suwon City, considering the surrounding context
2. As many people pass by, attracting their attention.
First, I segmented the massive mass on the current site. Second, the front is low and the back is high to match the surrounding height. Thirdly, these masses are linked to the site. Next, he created an open space on the mass by creating a large atrium in linear mass and enhanced connectivity with the surrounding area through bridges and sunken. Finally, we designed the exterior facade.

-Façade
Two things collided during the Facade design. A linear mass lives in a massive wall, so natural light is not available, and mountains, lakes, and exterior views are not seen immediately behind it. If you use glass, you can see natural light and scenery, but the entire mass dies.

So what I thought was to mix the two like this. Through this, the mass remains intact and the outside scenery can be seen, and the natural light that enters the gap makes the user feel goo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