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udent Name
Minhyeon Kang /강민현
Insturctor
Favio Dacarro, Sangwook Park / 파비오 다카로, 박상욱
Email Address
alsgusdl1123@gmail.com
SNS Link
@iphotomignon_ @architectmignon_

Project Description

성수동

우리는 성수동을 어떻게 기억하고 있는가.

다른 지역들과 마찬가지로 오늘날 말로 형언하기 어려운 바람을 맞고 있는 성수동을 어니언, 대림창고 등의 문화시설로 표상할 수 있는지 반추해보자. “힙한 동네”로 지칭되고, 떠오르는 문화의 부흥지라고 불리는 것이 과연 성수동의 정체성이었던가. 실상 성수동을 대부분 차지하고 있는 것은 그런 “인스타그램 전용 사진관”이 아니라 수제화 거리를 비롯하여 인쇄소, 자동차 정비업체, 철강업 등 다양한 업종의 공장들이다.
그렇기 때문에 공업단지로 하여금 어반 패브릭이 형성되어 있는 성수동의 주 구성원은 마땅히 “노동자”가 되어야 함이 온당하다. 그들의 삶의 집산은 다시 성수동을 그려나갔다. 그것은 아마 항상 문제로 가득차 있는 노동자라는 지위로서의 조직 활동으로 표현되었을 것이고, 지금까지도 이어져 오는 순환고리이다. 이 모든 과정이 우리가 지금 환기하여야 할 성수동의 원래의 정체성이다.

그러나 언젠가부터 “문화”라는 이름으로 성수동을 잠식하고 있는 무언가는 지역의 본디 특성이었던 “노동”을 은폐하고 “노동자”를 주변인으로 밀어내고 있다. 외부인들이 많아지면 동네가 발전한다니, 천만의 말씀. 식당이나 카페를 찾기 위해 방문하는 사람들에게 노동자들의 문제는 먼나라 이야기다. “그 사람들의 삶은 나의 실존과 하등 무관하다!” 그들의 관심사는 허름한 공장과 그 곳에서 기계처럼 돌아가는 노동자들의 일상이 아닌, 사진 한 장 건지기 위해 가는 “힙한 스팟”이다.

“돈이 되는” 방문객들은 이제 성수동의 주인으로 군림한다. 우리는 지금 공동체의 구성원이 아닌 몇개의 어트렉션을 방문하기 위해 찾아오는 외지인들이 주인이 되는 역설을 어떻게 해결해야 할까. 이 시점에서 우리는 노동자들의 삶이 애써 외면되는 것이, 그 일을 수행하는 데에 “건축”이 충실하게 복무했던 것이 정당한지 과감하게 질문을 던져야 한다.

지금부터라도 이렇게 주어진 기회를 활용하여야 하는 건축은 마땅히 이 공동체의 주인이 누구인지 숙고하여야 할 것이다. 허나 한 가지 주지하여야 할 점이 있다-이 요구는 타지인의 맹목적인 배제와 노동자들만을 위한 공간 성립이 목적이 아니다. 그것은 또 다른 타자화로의 회귀에 불과할 뿐이다. 우리가 관심을 가져야 할 것은, 끊임없는 사람들의 흐름 속에서 어떻게 이 둘이 통합될 수 있냐는 것이다. 평행선을 이루던 두 집단의 교류를 꾀하는 것은 서로를 이해할 기회를 제공함은 물론이요, 나아가 성수동의 정체성을 회복하고 재생산하는 기제가 될 것이다.

우리들은 성수동을 어떻게 기억할 것인가.

Seongsu-Dong

How do we remember Seongsu-Dong.

Seongsu-Dong is now confronting such an elusive era as much as other regions in this country, which leads us to ponder upon the following question: whether if Seongsu-Dong could be represented as cultural facilities like Onion, and Daerim Garage. Not only referred to “hip neighborhood,” but also called “pioneer of the revival of emerging culture” – are they original identities of Seongsu-Dong? In fact, Seongsu-Dong is composed with diverse industries such as handmade shoe stores, printing shops, auto-repair companies and steel industries.

In this regard, it is presumably right to say that main members of Seongsu-Dong should be laborers by the fact that Seongsu-Dong is the place where the urban fabric is formed. Their collection of lives again turned into an impetus to make the neighborhood move forward. This force might be expressed as an organizational movement that was intertwined with the social status as a worker who is full of survival issues, and it has been continued until today. In short, what should be remembered now when we think about the original identity of Seongsu-Dong is the entire process that is just given above.

However, something that has been encroaching on Seongsu-Dong in the name of “culture” at some point is concealing “labor” and pushing away “laborers” to come to the end of their ropes. If there have more outsiders, then the area will be flourish? What a nonsense. I assure that for those who visit restaurants or cafes in Seongsu-Dong, the problems of workers should be a faraway story. Such a remark: “the lives of those people have nothing to do with my life!” In other words, the biggest concern for them is all about taking a photo at the “hip spot,” not about workers exhausting daily routine like machine.

Visitors now reign Seongsu-Dong as if they are main members. Then, how we solve such paradoxical situation that outsiders push away original members while visiting only to indulge themselves in a couple of attraction places? At this point, we should daringly ask whether it is fair for the workers’ lives to be shunned, and the “architecture” played a faithful role in carrying out its original purpose.

At least by now, ARCHITECTURE should be more meticulous to consider who is the true owner of the community. Yet, there’s one thing to note – It is not a demand asking for a blind exclusion of outsiders and establishing a public space only for the workers. Only because it will be very circular if it reverts to the original status. What is more important is that we need to pay more attention as to how these two values can be integrated together within the relentless influx of people. Attempting to combine two parallel groups can provide an opportunity to understand each other, also serve as a transitional mechanism that triggers reestablishing Seongsu-Dong’s identity.

How will we remember Seongsu-D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