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udent Name
Yoo yejun / 유예준
Instructor
Yi Chongkul, Hong Sungkyu
Email Address
yooyejun0608@naver.com
SNS Link

Project Description

메모리얼은 전쟁의 상흔 그 자체를 우선적으로 고려하여야 하며, 사람들은 이러한 건축물을 이용함만으로도 숙연함, 슬픔을 느낄 수 있어야 한다. 본 프로젝트의 목적은 위의 한 줄로 설명할 수 있다. 이러한 생각은 우선적으로 메모리얼은 갤러리, 파크와 다른 성격을 가져야 한다는 인식으로부터 시작하게 되었다.

한반도는 동아시아의 지리적 중심위치에 속하며, 언제나 전쟁을 겪어왔다.
수많은 외세의 침입에서 한반도는 항상 우리의 민족을 지켜왔고, 현재를 살고 있는 우리에게 그 사실은 자긍심과 애국심을 불러일으킨다.

하지만 수많은 전쟁과 성격이 다른 전쟁이 있다. 바로 한국전쟁이다. 한국전쟁은 외세의 침입으로부터 우리를 보호하는 전쟁이 아닌 한민족간의 이념다툼의 이유로 서로에게 아픔을 남긴 전쟁이다.
한민족의 입장에서 한국전쟁을 보았을 때, 남한과 북한, 양측에 상당히 큰 타격을 입혔으며, 향간의 소문으로는 그 시대의 가족 중에는 전쟁으로 혈육을 잃지 않은 집이 없다고 할 정도이다. 대외적으로는 소련과 미국의 냉전체제를 대변하여 진행된 큰 사건으로 기록되어 있으며, 최근까지도 이어진 휴전협정은 세계사의 한줄을 매번 갈아치웠다.
의도하지 않았던 기나긴 전쟁은 아직까지도 남한과 북한의 가슴에 큰 비수로 남아있다.

전쟁은 아픔을 남긴다. 이것은 변하지 않는 전쟁의 속성이며, 한국의 입장에서 한국전쟁은 더욱이 큰 아픔을 남긴 사건이다. 하지만 전쟁을 테마로 한 여러 가지 공간의 성격은 사람들에게 교육과 전시, 휴식과 기억을 전할 뿐, 건축물 그 자체로써 아픔을 전달하지 않는다.
덧붙이자면 전시의 형식이나 진행 등으로 시각적인 사실을 전달할 뿐, 전쟁의 아픔에 감각적인 교감, 감정을 건축물을 통해 공유하지는 않는다.
본 프로젝트의 주제는 이러한 문제점과 필요성에서 발단하게 되었다.

본 프로젝트의 대상지로 훈련원 공원 부지를 선정하였다.
훈련원 공원은 조선시대 때부터 취약지역의 보완과 경비 강화의 목적을 띄며 우리나라를 수호해온 군사시설인 훈련원이 있던 자리이다. 군사에 대한 교육 및 무과시험, 무예연마 등을 관장하던 곳이며, 일제강점기 대한제국 말기 군대해산 명령과 함께 소실된 곳이다.
한국 전쟁 발발 후에는 미 극동사령부 공병단에 징발되어 미군이 점유하고 있었고, 현 소유 또한 미군부대이다.

하지만 최근 들어 미군부대의 철수라는 이슈가 대두되었고, 근 미래에는 훈련원 공원 인근 지역은 기능을 상실한 채 어반 페브릭의 구멍으로 남게 된다.

본 프로젝트의 정체성을 인식하는 과정으로 두 가지를 생각했다.

첫 번째는 공간에 대한 사람들의 인식과 행동이 다르다는 것이다.
같은 공간에서도 사람들이 보고 느끼는 바는 다를 수 있으며, 이는 건축물을 이용하는 사람들의 분위기, 시설물의 성격에 기반할 수 있다. 예를 들자면, 같은 공간을 이용하는 사람들의 분위기가 밝다면, 나 또한 가까이 가서 웃는 표정을 지으며 행복한 마음으로 셀카를 남길 것이다. 하지만 같은 장소를 흑백처리하여 어두운 분위기를 연출한 사진을 보게 된다면, 굳은 표정으로 마음속 애도를 표할 것이다.
따라서 건축물은 본연의 목적에 따라 확고한 방향으로 이용자들에게 목적을 전달하여야 한다.

두 번째는 한 공간의 단편적인 모습은 표현하고자 하는 시대상을 적절하게 담지 못한다는 것이다. 건축물이 사진을 찍은 듯, 한 시간을 그대로 표현한다면, 사람들은 일반적으로 과정을 배제한 결과만을 느끼게 된다. 따라서 공간은 서사적인 흐름을 통해 동시대를 표현하여야 하며, 꼭 시간적인 서사가 아니더라도 건축물의 흐름에 따라 변화하는 요소를 깊이 공감할 수 있는 방식으로 표출하여야 한다.
이것은 문제점을 인식한 것과도 같은 맥락으로 볼 수 있는데, 현존하는 전쟁기념관의 대다수는 기념비적인 요소들의 단편성만을 보여주기 때문에, 전시 흐름과 형식으로 무마하려는 곳이 많다. 하지만 건축물은 자신만으로도 서사적 흐름을 담을 수 있어야 한다.

이러한 두 가지 생각은 패쇄적이면서도 직접 아픔을 전달하는 공간 이라는 결론을 내리게 되었다. 즉 단순한 갤러리가 아닌 메모리얼로서의 공간이다.

0. Sympathetic Buildings :
Memorials should consider the scars of war itself first, and people should be able to feel solemnity and sadness just by experiencing such buildings. The purpose of this project can be explained in one line above. This idea began with the perception that Memorial should have a different personality than Gallery or Park.

1. Contexts : Background of Warfare

1.1 Ideological Disputes
The Korean Peninsula, geographically speaking is at the very eastern tip of the Eurasian Continent. And the peninsula was used as warfare for many battles fought by nearby nations. In such numerous foreign invasions, however, the Korean Peninsula has housed and protected our people. Such history has left pain, yet also evokes pride and patriotism to the Korean Nation.

1.2 : Korean War
Amongst the many wars, the Korean War, in particular, stands out. The Korean War is not a war that protects us from foreign invasion, but a war that left one another in pain due to ideological disputes between the Korean people. From the perspective of the Korean people, the Korean War has dealt a considerable blow to both South and North Korea, and rumors of incense have it that no family member of that era has not lost their blood due to the war. Externally, it is recorded as a major event on behalf of the Soviet Union and the U.S. Cold War system, and the cease-fire agreement that has continued to date has broken a line of world history every time. The unintended long war still remains a great dagger in the hearts of South and North Korea.

1.3 Absence of Commemorative Architecture focusing on Sympathy
War leaves pain. This is an unchanging nature of war, and for Korea’s part, the Korean War has left much more painful. This is for the Korean Nation, an emotion that should be commemorated in a proper manner. However, the nature of the various war-themed spaces and architecture only convey education, exhibitions, rest and memory to people. In addition, it only conveys visual records in the form of an exhibition or progress, but does not share sensuous communion or emotions in the pain of war through the architecture. There is no architectural mark including the emotional sympathy or remarks deserving of such painful memories this nation has endured.
The project’s theme has arisen from such issues.

2. Architectural context

2.1 The Site
The site of HunRyeonWon Park(훈련원 공원) has been selected as the target site for this project. 훈련원 공원 is where the training center, a military facility that has been protecting Korea since the Joseon Dynasty. It was aimed at supplementing and strengthening security in vulnerable areas. It was the place where the military was in charge of education, examination, and martial arts, and was destroyed with the order to disband the military at the end of the Korean Empire. Since the outbreak of the Korean War, it was drafted into the U.S. Far East Command’s engineering corps and occupied by the U.S. military, and its current ownership is also a U.S. military unit.

Recently, however, the issue of withdrawal of U.S. troops has emerged, and in the near future, areas near 훈련원 공원 will be left in a hole in Urban Pebric

3 Project Identity
In building a memorial distinguished from the warfare exhibitions, the two factors below are proposed as ways of establishing project identity.

3.1 Atmospheric Setting
The first issue is that people’s perception of space and behavior are different. What people see and feel in the same space can be different, which can be based on the atmosphere of people using buildings and the nature of facilities. For example, if the mood of people using the same space is bright, I will also go close and smile and take a selfie happily. But if you see a black-and-white picture of the same place and create a dark atmosphere, you will express your condolences with a stiff face.
Therefore, the building should communicate its purpose to users in a firm direction according to its original purpose.

3.1 Holistic Image Building
The second issue is that the fragmentary image of a particular space does not adequately capture the period in which it is intended to express. When a building is attempting to resemble a very particular time as in a stillframe shot, people will ultimately only feel the consequences disregarding of the process. Therefore, architectural space resembling such warfare should express the contemporaries through an epic and connective flow. Albeit not necessarily a fluous narrative, but in a way that deeply empathizes a certain narrative with the elements that change with the flow and passage of the building’s usage.
This shares similar context with recognition of issues in many of the existing war memorials, as they show only the fragmentation of monumental elements, many of which want to be laid to rest in wartime flow and form.
However, the building should be able to contain a narrative with a specific intent in sending a message, by itself without the need for additional explanatory exhibitions.
These two ideas came to the conclusion that a memorial for hunryeonwon must be a space that is both closed (less accessive) and intentionally delivering the message of ‘war pain’ directly. In other words, it is not just a gallery, but a memori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