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udent Name
Heejung Kim / 김희정
Studio No. , Instructor
ARCH450, Kyoungeun Kwon, Sangwook Park / 권경은, 박상욱
Email Address
juju8897@naver.com
SNS Link
N/A

Project Description

부산항은 북항과 신항 두 곳에 걸쳐 운영되는 국내 최대의 컨테이너 항으로, 물동량 세계 6위에 손꼽히는 주요 항만이다. 북항은 또다시 감만부두, 신감만부두, 신선대부두, 자성대부두 등으로 나뉘며 노후된 시설로 인해 재개발 사업에서 기능이 축소되어 현재는 감만부두, 신감만부두, 신선대부두만이 항만물류단지로 물류 기능을 유지하고 있다.

본 프로젝트는 4차 산업혁명 이후 물류 시스템 변화에 따른 부산 북항 컨테이너 야드 유휴 부지와 시민 문화 공간을 결합하고자 한 시도로, 신감만부두 일대 감만시민공원을 중심으로 시민들과 소통하는 부산 북항의 지속가능한 물류공간을 목표한다. 기존 컨테이너 야드 인프라를 활용하여 시민-물류 연결 및 체험 공간을 조성하고, 생활과 직결된 물류 산업을 시민들이 직접 전망할 수 있는 복합공간으로 조성하였다. 이로써 물류와 문화, 두 가지 프로그램은 흐르는 듯한 그라데이션을 이룬다.

건물의 매스는 컨테이너 광장의 ‘그리드’, 부산항대교 랜드마크의 ‘시선 축’, 바다 및 컨테이너 야드를 침투하는 십자가 매스로 구성된다. 긴 매스는 컨테이너 야드부터 바다까지 이어지며 물류공간, 문화공간의 점진적인 변화를 이룬다. 그에 수직하는 짧은 매스는 문화공간의 축으로 랜드마크로의 시선을 집중시키는 동시에 물류 인프라와 접하는 형태의 ‘창고형 쇼핑몰’로 그 가치를 잇는다. 창고형 쇼핑몰의 외벽은 외부와 내부에서 열고 닫을 수 있는 컨테이너로 구성되어 바깥으로부터 즉각적인 선입선출이 가능하다.

Busan Fulfillment Plaza를 들어서는 순간 펼쳐지는 거대한 컨테이너 광장은 시민들에게 도시에서 느낄 수 없는 새로운 경험을 선사한다. 프로젝트 전반에 걸쳐 사용한 컨테이너는 기존 부산 북항의 풍경과 어우러지며 거대한 스케일의 특별한 공간을 만든다. 멀리서만 바라봐야 했던 컨테이너 광장을 코앞에서 경험하고, 더 나아가 직접 그 속으로 들어가 물류를 경험하는 것이다. 컨테이너를 재활용한 디자인은 시각적인 경험을 넘어 친환경-지속가능한 공간을 형성하는 동시에 부분 교체가능한 시스템으로써 건물의 지속적인 관리를 돕는다.

컨테이너 광장의 끝에 다다르면 바다와 함께 노상극장과 카페가 시민을 맞는다. 기존 선착장 매립지를 부분 확장하여 녹지 및 산책로를 조성하였고, 그 중심에 노상극장을 배치하여 대상지 내 문화를 즐기는 인구 모두가 극장 내 이벤트를 경험할 수 있도록 하였다. 바다를 가로지르는 매스는 이를 전망할 수 있는 실내 공간을 제공하며, 문화 공간 전체를 둘러싼 오션뷰는 시민 문화공간의 가치를 더욱 높혀준다.

대지 내 차량의 동선은 크게 세 부분 (시민, Fulfillment Center, Container Yard)으로 나뉜다. 쇼핑몰을 둘러싸는 차량 동선은 시민 차량 동선으로 주차존 A, B로 진입가능하며, 순환하는 도로로부터 메인출입구로의 접근이 가능하다. Fulfillment Center와 Container Yard로 향하는 차량 동선은 기존 Terminal Gate 시설을 보존 및 활용하여 출입한다. 그중 Fulfillment Center의 차량 동선은 내부를 순환하며 쇼핑몰의 물류와도 상호작용한다.

Busan Port is the largest container port in Korea, operating in two locations, the North Port and the New Port, and is one of the sixth-largest port in the world by volume. The North Port is again divided into Gamman Pier, Shingamman Pier, Sinseondae Pier, and Magnetic Daejeon Pier. Due to the obsolete facilities, the redevelopment project has reduced its functions. Currently, only Gamman Pier, Shingamman Pier, and Shinseondae Pier are the port logistics complex I keep it.

This project is an attempt to combine the idle site of the container yard in Busan’s North Port due to changes in the logistics system after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and the cultural space of the citizens. Aim for space. The existing container yard infrastructure was used to create a space for citizen-logistics connection and experience, and a complex space for citizens to directly view the logistics industry directly connected to life. As a result, the two programs, logistics, and culture form a flowing gradient.

The mass of the building is composed of the “grid” of the container square, the “axis of sight” of the landmark of Busan Port Bridge, and the cross mass penetrating the sea and container yard. The long mass extends from the container yard to the sea, creating a gradual change in logistics and cultural spaces. The short mass perpendicular to it draws attention to the landmark as the axis of the cultural space, and at the same time connects its value as a warehouse-type shopping mall’ in contact with the logistics infrastructure. The outer wall of the warehouse-type shopping mall is composed of containers that can be opened and closed from the outside and inside, allowing immediate first-in-first-out from the outside.

The huge container square unfolding the moment you enter the Busan Fulfillment Plaza provides citizens with a new experience that cannot be felt in the city. The containers used throughout the project harmonize with the existing Busan North Port landscape, creating a special space with a huge scale. It is to experience the container square that had to be seen only from a distance, and furthermore, go directly into it and experience logistics. The container recycled design creates an eco-sustainable space beyond the visual experience while helping the continuous management of the building as a partially replaceable system.

When you reach the end of the container square, a street theater and a cafe greet citizens with the sea. A green area and promenade were created by partially expanding the existing landfill, and a street theater was placed in the center so that all the people who enjoyed the culture in the site could experience the events in the theater. The mass crossing the sea provides an indoor space to view it, and the ocean view surrounding the entire cultural space further enhances the value of the citizen’s cultural space.

The movement of vehicles on the site is largely divided into three parts (civil, fulfillment center, container yard). The vehicle traffic line surrounding the shopping mall is accessible to the parking zones A and B by the civil vehicle traffic line, and access to the main entrance from the circular road is possible. Vehicle traffic to the Fulfillment Center and Container Yard is accessed by preserving and utilizing the existing Terminal Gate facilities. Among them, the vehicle flow of the Fulfillment Center circulates inside and interacts with the logistics of the shopping mal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