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udent Name
Jiwon Moon / 문지원
Instructor
Kwangseog Ko, Taek Hong / 고광석, 홍택
Email Address
endurelife@korea.ac.kr
SNS Link

Project Description

과거의 홍대는 저렴한 월세와 주요 대학들과 인접한 지리적 특성이 결합되어 음악가와 예술가들이 하나 둘씩 모여 형성되었다. 이후 음악의 거리, 젊음의 거리라는 이미지를 구축하며 서울에서 가장 트렌디하고 독보적인 공간으로 자리매김하였다. 그러나 급격한 젠트리피케이션과 지나친 상업화로 인해, 오늘날의 홍대는 음식점과 술집이 즐비한 상태에 이르렀고, 처음 마을을 이루었던 음악가들이 설 자리가 없어졌다. 대표적으로 ‘바다비’와 ‘롸일락’ 이라는 문화 공연 공간이 높아진 월세를 버티지 못하고 역사속으로 사라졌다. 서울시에서는 홍대 거리 특성화를 위해 ‘걷고싶은거리’를 형성하고 버스킹을 위한 공간들을 구성하였지만, 이는 마치 지역 전체에 펼쳐져 있던 음악의 경험을 좁은 길에 한정한 것과 같다.
홍대 놀이터라는 공간을 살펴보면, 문자 그대로 놀이터이다. 그럼에도 사람들은 약속의 장소로, 작은 버스킹의 장소로 사용한다. 이는 홍대 일대에 공용공간이 얼마나 부족한지를 보여준다. ‘걷고 싶은 거리’ 에서 공연을 유도하고 공용공간으로써 활용하길 기대하지만, 걷는다는 행위 자체가 흐름을 나타내듯이 사람들이 머무를 공간이 부재한다. 공연과 어울리는 공간은 지나가는 것 보다, 잠깐 머무를 수 있는 공간이다. 대표적으로 홍대에 위치한 ‘청춘마당’은 건물 일층이 계단식 의자로 구성되어있다. 특별한 목적이나 경험이 없음에도 늘 붐비는 모습을 보면 사람들이 머무르는 공간에 얼마나 목마른지 알 수 있다.

이러한 문제점을 해결하고, 기존 홍대의 가치를 고양시키기 위해 나는 Busking Hill을 제안한다.

걷고싶은거리가 끝나며 단절되어버리는 공용공간을 확장하고, 흐름을 따라온 사람들을 한 곳에 모아 음악을 즐길 수 있는 공간이다. 그라운드 레벨에서는 버스킹이 이루어지며 동시에 건물의 일부로 기능하는 공간을 마련하고, 건물과 마주보게 하여 방문객들이 버스킹을 즐길 수 있다. 사이트 내부는 동선을 3개로 나누고, 각 각이 교차하도록 하여 수 많은 이벤트가 이루어질 수 있으며, 북서쪽에 위치한 대공연장은 오늘날 홍대에서 찾기 힘든 공연의 공간을 제공한다. 이를 통해 홍대가 진정한 가치를 되찾고, 방문객들이 다시 찾고 싶은 공간이 되길 희망한다.

In the past, Hongdae was formed by a combination of cheap monthly rent and geographical features adjacent to major universities, bringing together musicians and artists one by one.
Since then, it has established itself as one of the most trendy and unique spaces in Seoul by building its image as a street of music and a street of youth. However, due to the rapid gentrification and excessive commercialization, today’s Hongdae has reached a state which is full of restaurants and bars, leaving no room for the musicians who first made up the village. Representatively, cultural performance spaces such as “Sea Rain” and “Rwailak” have disappeared into history without enduring the increased monthly rent.

In order to characterize Hongdae street, the city formed ‘Street you want to walk’ and organized spaces for busking, but it was like limiting the experience of music that was spread throughout the area to a narrow path.

If you look at the place called Hongdae playground, it is literally a playground. Nevertheless, people use it as a place of appointment and a place of small busking. This shows how much public space is lacking throughout the entire Hongdae area. It is expected to induce performances and use them as public spaces in “Street you want to walk,” but as the act of walking itself indicates, there is no space for people to stay. The space that matches the performance is where you can stay for a while rather than pass by. The ‘ChungChun Madang’, located in Hongdae, is composed of step chairs on the first floor of the building. You can see how thirsty people are in the space where they stay despite no special purpose or experience.

To solve these problems, and to increase the value of the existing Hongdae, I propose Busking Hill.
It is a space where you can expand the public space that is cut off as the ‘Street you want to walk’ ends, and you can gather people who follow the flow and enjoy music in one place. Busking takes place at the ground level, providing a functioning space as part of the building at the same time, and making it face the building so that people who use the building can enjoy busking. A number of events can take place by dividing the circulations using the building into three, with each angle crossed, and the Grand Theater in the northwest provides a space for performances that are hard to find in Hongdae thesedays. Through this, I hope that Hongdae will regain its original value and become a place where visitors want to visit aga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