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udent Name
Jihyun Baek / 백지현
Instructor
Chungyeon Won, Sejin Kim / 원정연, 김세진
Email Address
bpaper95@gmail.com
SNS Link

Project Description

인간은 언제나 미지의 세상을 개척해왔으며, 그것은 필요 때문에 혹은 그저 지적 탐구심에 의해 시작했다. 우주는 인간에게 무수한 가능성의 공간이며 미지의 공간이다. 하지만 이 프로젝트는 단순히 인간의 영역을 확장하기 위한 것이 아니다. 지구의 자원은 한정되어 있지만 우리는 그 자원에 끝이 있다는 것을 잊은 듯 사용하고 있다. 지구가 인간을 감당하지 못하는 시점은 곧 올 것이고 이 프로젝트는 그때를 대비한 화성 이주 프로젝트이다.

화성 정착지를 선정할 때 가장 중요한 것은 극한 환경에 버티기 위한 지형적 특성이다. 화성에도 역시 다양한 지리적 환경이 있고 이를 비교한 결과 지하의 용암동굴이 가장 적절한 사이트라고 판단했다. 화성의 용암동굴은 지구보다 약한 중력 덕분에 훨씬 큰 규모로 형성되어 있다. 과거 인류의 처음 거주지가 동굴이었듯이, 미래에 화성의 첫 번째 정착지 역시 동굴이 될 것이다.

The earth’s resources are limited. In order for everyone to live an appropriate level of life here, the population must be reduced. However, humans continue to grow, and the resulting problems become serious. Problems such as global warming, environmental pollution, and ecosystem destruction continue to increase. Someone predicts the sixth mass extinction. But the Earth has tremendous resilience. If humans live at a pace that the Earth can recover, we could hold off the mass extinction. So, my project is the first step toward multi planetary species, starting with Mars.

The surface of Mars, identified by satellite, has a variety of terrain. The most important consideration when selecting Mars’ first habitats is where it can be a primary shelter in extreme environments. Considering the various environmental conditions, it was deemed most desirable to build habitats underground. Mars has many lava tubes underground due to huge volcanoes. These underground spaces are less affected by temperature changes and have good conditions to prevent radiation and dust storms. Just like the first human shelter on Earth was a cave, a new human being on Mars could also start in a ca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