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udent Name
Hyungbin Park / 박형빈
Instructor
Youngho Yeo / 여영호, Minhwa Lee / 이민화
Email Address
benzoo21@gmail.com
SNS Link
N/A

Project Description

충무로 영화 센터

충무로는 한 때, ‘한국의 할리우드’ 라는 별명을 가질 만큼 영화 산업의 중심지로써 그 명성을 떨친 지역이다. 대형 영화관과 영화 제작자들이 모여 있던 충무로는 국제 영화제 같은 대규모 행사가 열리기도 하였으며, 지금도 지나가는 사람들에게 “충무로 하면 무엇이 생각이 나는가”고 묻는다면 ‘영화계의 메카’ 같은 이미지를 떠올릴 것이다.

하지만, 영원히 지속될 것 같았던 충무로의 영화산업은 쇼핑, 식사 그리고 영화 관람까지 가능했던 멀티플렉스 영화관의 등장에 급격히 밀리기 시작하였고, 영화의 중심지는 강남으로 옮겨갔으며, 영화관이 있던 자리에는 인쇄소가 들어서기 시작했으며, 사진관 대신 선술집이 들어서며 그 활기를 잃기 시작했다.

코로나 이후 충무로의 왕관을 내려놓게 한 그 ‘새로운 영화산업’이 지금은 코로나의 창궐로 인해 변화의 과정을 겪고 있다. 영화관을 찾는 사람들은 눈에 띄게 줄었으며, 비대면 방식이 선호됨과 동시에, 홈시어터나 넷플릭스와 같이 집에서 즐길 수 있는 콘텐츠들이 각광받게 되었다. 이러한 비대면 플랫폼의 증가 추세는 코로나 19의 창궐 이후 더욱 폭발적으로 증가하였다. 미국의 전통 깊은 영화사 ‘디즈니’ 또한 ‘디즈니+‘를 출시하며 이러한 변화에 놀라울 정도로 기민하게 대응하고 있다.

우리나라의 영화 산업 역시 변화가 필요할 때이다. 충무로 또한 옛 명성을 되찾기 위해서 지하철역에 복합 문화공간을 조성하거나 독립영화 전용 영화관을 개봉하는 등 노력하고 있다. 이러한 끊어진 과거의 영화를 이어가기 위해서, 나는 그 거점이 될 프로젝트 ‘충무로 영화 센터’를 제안하고자 한다.

충무로 영화 센터는 복합 문화 공간이다. 이 프로젝트는 하층부부터 상층부까지 시간의 흐름에 따라 프로그램이 배치가 되어있다. 하층부의 전시공간은 과거의 충무로를 담고 있으며, 중앙부는 현재의 영화 공간을 담고있다. 마지막으로 상층부는 변화하는 영상 산업을 담고 있다. 이 프로젝트의 궁극적인 목표는 충무로의 문화 중심지가 되는 것으로, 이를 통해 충무로에서 새로운 흥행이 시작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Chungmuro Movie Center

Chungmuro is a region that once earned its reputation as a center of the film industry enough to be nicknamed “Korea’s Hollywood”. Chungmuro, where large movie theaters and filmmakers gathered, held large-scale events such as the International Film Festival, and if you ask people passing by what they think of Chungmuro, you will think of an image like a “mecca of the film industry”.

However, the film industry in Chungmuro, which seemed to last forever, began to be rapidly pushed back by the advent of multiplex cinemas where shopping, dining, and watching movies were possible, and the center of the film moved to Gangnam, and a printing shop began to be built in the place where the cinema was. It started to lose its vitality as a pub was built instead of a photo studio.

The “new film industry” that brought down Chungmuro’s crown after the covid-19 is now undergoing a process of change due to the outbreak of the covid-19. The number of people who visited the movie theater was remarkably reduced, and while the non-face-to-face method was preferred, contents that can be enjoyed at home such as home theater and Netflix were in the spotlight. The increasing trend of these non-face-to-face platforms increased more explosively after the outbreak of Covid-19. “Disney,” a long-established film company in the United States, has also released “Disney+” and is responding to these changes in a surprisingly agile manner.

It is time for the Korean film industry to change as well. Chungmuro is also making efforts to regain its old fame by creating a complex cultural space at the subway station or opening a movie theater dedicated to independent films. In order to continue this broken film of the past, I would like to propose a project called “Chungmuro Movie Center” that will become the starting point.

The Chungmuro Movie Center is a complex cultural space. In this project, the program is arranged according to the passage of time from the lower level to the upper level. The lower part consists of exhibition space, containing the past Chungmuro, and the central part contains the present film space. Finally, the upper layer contains the changing video industry. The ultimate goal of this project is to become the cultural center of Chungmuro so that a “new change” can begin in Chungmuro.